Food style

PANGYO IN LIFE

상가탐방

Delicious - 판교 U스페이스 '삼대곱창' 2017-12-28조회 : 330

DELICIOUS

    

퇴근 후 소주 한 잔 마시며 스트레스 날릴 수 있는 곳

U 스페이스 '삼대곱창'

 

 

 

찬바람 불면 유난히 생각나는 구이안주들! 그 중에서도 씹을수록 고소한 맛이 더해지는 곱창은 많은 직장인들의 술안주로 사랑 받고 있다. 바로 판교 기업밀집지역인 유스페이스1, 2층에 위치한 삼대곱창집이다.

 

2785.jpg

 

소곱창은 소고기의 6배에 달하는 칼슘과 단백질, 무기질, 지질 등이 풍부히 함유되어 있어 소화가 매우 잘되는 음식이다. 그냥 맛있어서 먹었던 곱창에 효능까지 알고 먹으면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지 않을까? 잦은 야근으로 지친 판교 직장인들을 위해 퇴근 후 곱창에 소주한잔 마시며 하루 스트레스를 날릴 수 있는 곳이 있다. 바로 삼대곱창이다. 70년대 선술집 분위기 인 것 같으면서, 현대적 모던함을 함께 삼대곱창의 매력을 찾아본다.

      

2726.jpg

 

2739.jpg

 

2814.jpg

 


삼대곱창의 三大?

, 가격, 분위기, 서비스등 주요부분에서 전국 삼대 맛집 안에 들고자 하는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 한다. 조리사출신으로 17세부터 요리업계로 뛰어든 삼대곱창의 정태룡 대표와 삼대곱창을 더 알아보자. 삼대곱창은 신선한 한우곱창만을 사용해 항상 곱이 가득 찬 곱창을 즐기실 수 있다. 또한 판교 특성상 주말에 거의 모두 문을 닫는 다른 곳과 달리 항상 친절한 사장님이 주말에도 반겨주신다고 하니 직장인들만 아닌 판교 주민들도 주말에 가족끼리 한 번 삼대곱창의 맛을 탐닉해보는 것도 가족 건강에 도움이 될 듯 싶다.

 

2803.jpg

 

      

Q. 삼대곱창에서의 추천메뉴는?

 

개별 단품구이가 사실 업주 입장에선 더 좋지만, 모듬구이를 추천하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모듬구이를 주문하면 남은 자투리를 내놓는다고 생각하지만, 사실상 양도(g ) 더 많고 자투리가 없어 개별 단품과 같은 제품으로 구성되어 나가고 있습니다.”

 

2779.jpg

 

이어 정태룡 대표는 한우와 육우에 대한 잘못된 인식에 대해 간단히 설명해준다. 

보통 한우가 육우보다 비싸다는 인식이 있지만, 소의 내장 부위는 반대입니다.”

      

2750.jpg


정대표는 오히려 대창, 염통, 막창 등이 한우보다 육우가 더 비싸게 취급되고 있다고 한다. 한우는 일반적으로 말하는 우리나라의 토종 소, 육우는 일반적으로 육용종, 교잡종, 젖소, 숫소 및 송아지를 낳은 경험이 없는 젖소 암소에서 태어난 고기류를 뜻한다. 한우 내장도 맛있지만 육우의 내장도 굵직하고 분비액이 많아 맛이 좋다고 그동안의 노하우를 통해 터득한 지식을 공개해 준다.

 

2773.jpg

 

Q. 삼대곱창을 맛있게 즐기는 법은?

 

우선 모듬의 경우, 염통>곱창>막창>대창 순으로 먹고, 느끼함을 달래줄 부추와 파김치와 곁들여 먹기를 추천한다. 또한 3가지 소스가 준비되어 취향대로 찍어먹을 수 있다. 보편적으로 나오는 기름장에 삼대곱창에서만 즐길 수 있는 우리나라 입맛에 맞게 개발한 특제 매운소스, 양식샐러드 드레싱에 들어간 오리엔탈 소스 등 세 가지로 각각의 색다른 맛을 맛볼 수 있다.

 

 

2795.jpg

 

사실 신선한 한우곱창이다보니 어떻게 먹던 맛있게 즐길 수 있다. 삼대곱창은 판교 직장인이라면 대부분 알고 있는 맛집 중에 하나이다. 찬바람 부는 요즘, 퇴근 후 소주한잔 마시며 스트레스 날릴 곳으로 추천한다.

 

 

모듬구이 : 1인분 220g 19,000

곱창/막창/대창구이 : 1인분 200g 19,000

특양구이 : 1인분 200g 23,000

소갈비살 : 1인분 180g 13,000

곱창전골 : S 29,000/ M 42,000

 

점심메뉴

가정식백반: 6,000

고추장불고기: 6,000

곱창모듬볶음밥: 7,000

내장탕: 8,000

곱창전골(1인분): 12,000

 

주소: 삼평동 670 유스페이스1, 2

예약 : 031-724-2777

 

 

 

writer _박민영 기자 / photo _조용수 기자